방문자는 작가에 대해 알고 싶어합니다

새로운 사이트를 시작합니다.

새로운 사이트를 시작합니다! 편집 링크를 클릭하여 이 페이지를 편집할 수 있습니다. 사이트를 사용자 지정하는 방법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http://learn.wordpress.com/을 참조하십시오.

최근 글

밤의 기억

노래한다.노래한다.너에게 노래한다.바닥에 고여 있는 물 위에 나의 노래를 흘려보낸다.넌 날 버리고 떠났다.바닥에 넘어져 일어나기도 전에넌 그 길을 떠나버렸다.사라지고 말았다흔적이 없는데존재도 없어졌다.기억에서도 사라졌다.실제 일어났었던 일이었을까..꿈이라면 좋았을 것을아무에게도 들키지 않았어야 할텐데…해는 지고 어두워졌다. 바람이 불지 않아도 낙옆이 흩어지고 있다.집으로 가는 버스날 떠난 뒤넌 기억 속에서 사라졌다.날 잡아끌고 있는 것은나이지, 너는 아니다.그날 너에게 전화를 걸지 말았어야 했다.마지막을 품위있게Continue reading “밤의 기억”

차라리 기다렸다 하지 말 걸

그 꽃이 시드는 날너에게로 달려가볼게내게 안겨 준 그 꽃이 이별의 꽃이라 말하여도,내겐 희망이 되고창가에서 말라갈 지라도, 그 꽃말은 사랑일거다.꽃이 어느날 말했다.지금 이 순간만큼은 오직 너에게로아무도 바라보지 않는 창가에 서서하염없이 누군가를 기다리고 있다고.우연히 찾아온 길 모퉁이에서그를 만날 날여태껏 기다려온 보람도 없이, 그저 빈 옷자락만 날리고 있구나차라리 기다렸다 하지 말 걸 그랬다.이제와 소용없는 말은 하지 말 걸Continue reading “차라리 기다렸다 하지 말 걸”

찬란한 봄은 어떻게 오나

깊은 한숨으로 지는 해를 바라본다. 빛은 어느덧 어두움이 되겠지만 오늘의 빛은 이미 새로운 생명을 잉태하고 말았기 때문에 다가올 어두움이 더이상의 비극은 허용하지 않을 것으로 믿는다. 난 오늘 너를 한껏 믿어보려 한다. 너의 그 크나큰 생명력에 기대어 나의 노쇠함의 우울을 거둬보려 한다. 난 이미 시들고 있지만, 곧 다가올 터질듯한 부푼 가슴 다가오는 빛의 기운을 이미 느끼고Continue reading “찬란한 봄은 어떻게 오나”

새로운 콘텐츠를 받은 편지함으로 바로 보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