밤의 기억

노래한다.노래한다.너에게 노래한다.바닥에 고여 있는 물 위에 나의 노래를 흘려보낸다.넌 날 버리고 떠났다.바닥에 넘어져 일어나기도 전에넌 그 길을 떠나버렸다.사라지고 말았다흔적이 없는데존재도 없어졌다.기억에서도 사라졌다.실제 일어났었던 일이었을까..꿈이라면 좋았을 것을아무에게도 들키지 않았어야 할텐데…해는 지고 어두워졌다. 바람이 불지 않아도 낙옆이 흩어지고 있다.집으로 가는 버스날 떠난 뒤넌 기억 속에서 사라졌다.날 잡아끌고 있는 것은나이지, 너는 아니다.그날 너에게 전화를 걸지 말았어야 했다.마지막을 품위있게Continue reading “밤의 기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