밤의 기억

노래한다.노래한다.너에게 노래한다.바닥에 고여 있는 물 위에 나의 노래를 흘려보낸다.넌 날 버리고 떠났다.바닥에 넘어져 일어나기도 전에넌 그 길을 떠나버렸다.사라지고 말았다흔적이 없는데존재도 없어졌다.기억에서도 사라졌다.실제 일어났었던 일이었을까..꿈이라면 좋았을 것을아무에게도 들키지 않았어야 할텐데…해는 지고 어두워졌다. 바람이 불지 않아도 낙옆이 흩어지고 있다.집으로 가는 버스날 떠난 뒤넌 기억 속에서 사라졌다.날 잡아끌고 있는 것은나이지, 너는 아니다.그날 너에게 전화를 걸지 말았어야 했다.마지막을 품위있게Continue reading “밤의 기억”

차라리 기다렸다 하지 말 걸

그 꽃이 시드는 날너에게로 달려가볼게내게 안겨 준 그 꽃이 이별의 꽃이라 말하여도,내겐 희망이 되고창가에서 말라갈 지라도, 그 꽃말은 사랑일거다.꽃이 어느날 말했다.지금 이 순간만큼은 오직 너에게로아무도 바라보지 않는 창가에 서서하염없이 누군가를 기다리고 있다고.우연히 찾아온 길 모퉁이에서그를 만날 날여태껏 기다려온 보람도 없이, 그저 빈 옷자락만 날리고 있구나차라리 기다렸다 하지 말 걸 그랬다.이제와 소용없는 말은 하지 말 걸Continue reading “차라리 기다렸다 하지 말 걸”

찬란한 봄은 어떻게 오나

깊은 한숨으로 지는 해를 바라본다. 빛은 어느덧 어두움이 되겠지만 오늘의 빛은 이미 새로운 생명을 잉태하고 말았기 때문에 다가올 어두움이 더이상의 비극은 허용하지 않을 것으로 믿는다. 난 오늘 너를 한껏 믿어보려 한다. 너의 그 크나큰 생명력에 기대어 나의 노쇠함의 우울을 거둬보려 한다. 난 이미 시들고 있지만, 곧 다가올 터질듯한 부푼 가슴 다가오는 빛의 기운을 이미 느끼고Continue reading “찬란한 봄은 어떻게 오나”

인지능력

분명히 어제는 기억이 나고 내일은 기억이 없는데, 오늘을 이끄는 것은 어제가 아니고 내일의 기억이다. 내일의 존재를 확인하기 위해 무수히 문을 두드렸지만, 대답은 없으나, 난 분명히 인기척을 확인할 수 있었다 그가 나를 이끄는 구나.. 내일의 내가 오늘의 나를 이끄는 구나 그러면 오늘의 나는 어제의 나를 이끌었겠구나. 어제의 나에게 지금 내가 대답을 해줄수 없듯이 내일의 나는 나를Continue reading “인지능력”

피의 향기

어떤 사람에게서 나는 향기가 있다. 그의 옷에서도, 그의 숨소리에서도. 그와 악수를 마치고, 난 내 손을 코에 대었다. 그가 무슨 생각을 하는지 알고 싶어졌다. 그 향기는 그의 생각이, 그의 혈관을 타고 온 몸에 흐른 후, 내 쉬는 한숨일거라 생각했다. 그의 뒤를 밟기로 했다. 그가 남기고 간 한 자루의 볼펜을 재빨리 숨겼다. 그리고 그것을 팔뚝에 박고 내Continue reading “피의 향기”

잃어비린 용서

난 네가 그렇게도 꽉 잡고 있는 것이 섞은 동아줄이길 바란다. 너의 차가운 이성으로 잘라낸 많은 것들이 또한 너의 살점이길 바란다.   네가 끊어 낸 인연들, 베풀었다던 너의 온정들이 모두 함께, 한겨울 차갑게 젖어있는 담요이길 바란다.   나는 미움보다 잊음을 택했기에 기억할 수 없어서, 용서 할수도 없다. 너가 받아야 할 용서가 어디에 있는지 나는 모른다 너Continue reading “잃어비린 용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