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Bean

너의 그 긴 발자국 우아하게 거닐 던 모습이 그립다. 넌 공중을 잘도 날았지. 사랑하려는 건지, 외면하려는 건 지의 사이를 오가며 날 유혹 했던 흰 장화를 신은 작고 섬세한 분홍 발바닥도 이제는 찾아볼 수 없는 걸까. 슬픈 건지, 화난 건지, 아픈 건지, 외로운 건지, 누군가를 찾으려는 것인지… 아픈 기억보다 설레이듯 날 피하고, 다가오려는 듯 스쳐 지나갔던Continue reading “To.Be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