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기백기

난 서글퍼 울었다. 다시는 나를 찾지 않을 거라는 그 말이 사형선고가 아니고 뭔가 넌 다시는 돌아보지 않겠다고 했다. 후회 되더라도 내게는 다시 돌아오지 않을 거라며 고개를 저었다. 그렇게도 단호 했지 뭐니 6개월도 못 버틸 것을 상상도 못했겠지.. 더욱 놀라운 것은 오히려 살판난 것은 나란 말이지.. 그러니까 뚜껑은 열어봐야 하고, 장독은 깨봐야 아는가 보다. 텅빈 것이Continue reading “청기백기”